Menu

/
Lyrics

참 오래 됐나봐.
이 말조차 무색할 만큼...
네 눈빛만 봐도
널 훤히 다 아는
네 친구처럼,
너의 그림자처럼...
늘 함께 했나 봐.
네가 힘들 때나 슬플 때,
외로워할 때도,
또 이별 앓고서 아파할 때도
네 눈물 닦아준
한 남자가 있어...
널 너무 사랑한...
한 남자가 있어...
사랑해 말도 못하는...
네 곁에 손 내밀면
꼭 닿을 거리에
자신보다 아끼는 널 가진
내가 있어...
너를 웃게 하는 일,
오직 그것만 생각하고
언제 어디서나
너를 바라보고,
널 그리워 하고,
네 걱정만 하는
한 남자가 있어...
널 너무 사랑한...
한 남자가 있어...
사랑해 말도 못하는...
네 곁에 손 내밀면
꼭 닿을 거리에
자신보다 아끼는 널 가진
내가 있어...
천 번쯤 삼키고, 우워...
또 만 번쯤 추스려 보지만...
말하고 싶어 미칠 것 같은데...
널 와락 난 안고 싶은데...
한 여자가 있어...
이런 날 모르는...
사랑 받으면서
사랑인 줄도 모르는...
나만큼 꼭 바보 같은
슬픈 널 두고
이 순간도 눈물이 나지만
행복한 걸... 워...
네가 곁에 있기 때문이야...

Oh no! It looks like your cookies are disabled. Please enable them to sign in.

Your password has been successfully updated.

or
Already have an account?
Cancel

Forgot Password?

Welcome to Smule

One last step...

Facebook login requires your email address. This will be associated with your Smule account.

New Password

Please choose a new password

Success!

Your account has been verified!

You are now logged in.

Thank you!

One more step!

We’ve added some additional security to make sure everyone has a better time. Please verify your account

Send Verification Email

One more step!

Please check your email. Instructions to verify your account have been sent

Thank you!

One more step!

Please check your email. Instructions to verify your updated email address have been sent

Thank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