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ule

/
Lyrics


해 질 무렵 날 끌고간 발걸음,
눈 떠 보니 잊은 줄 알았던 곳에...

아직도 너에 대한 미움이 남아 있는지...
이젠 자유롭고 싶어.
시간이 해결해 주리라 난 믿었지.
그것조차 어리석었을까?
이젠 흘러가는 대로 날 맡길래.
너완 상관없잖니?

처음부터 너란 존재는 내겐 없었어!
니가 내게 했듯이...
기억해,
내가 아파했던 만큼 언젠간 너도
나 아닌 누구에게 이런 아픔 겪을테니...

미안해!
이렇게 밖에 할 수 없잖니?
정말 이럴 수 밖에...
전처럼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그 날이 오길.
너를 사랑할 수 없고,
추억을 미워해야 하는 날 위해...


처음부터 너란 존재는 내겐 없었어!
니가 내게 했듯이...
기억해,
내가 아파했던 만큼 언젠간 너도
나 아닌 누구에게 이런 아픔 겪을테니...

미안해!
이렇게 밖에 할 수 없잖니?
정말 이럴 수 밖에...
전처럼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그 날이 오길.
너를 사랑할 수 없고,
추억을 미워해야 하는 날 위해...

Oh no! It looks like your cookies are disabled. Please enable them to sign in.

Your password has been successfully updated.

or
Already have an account?
Cancel

Forgot Password?

Welcome to Smule

One last step...

Facebook login requires your email address. This will be associated with your Smule account.

New Password

Please choose a new password

Success!

Your account has been verified!

You are now logged in.

Thank you!

One more step!

We’ve added some additional security to make sure everyone has a better time. Please verify your account

Send Verification Email

One more step!

Please check your email. Instructions to verify your account have been sent

Thank you!

One more step!

Please check your email. Instructions to verify your updated email address have been sent

Thank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