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Lyrics

워 예이예 워
얼마나 더 견뎌야 하는지,
짙은 어둠을 헤매고 있어…
내가 바란 꿈이라는 것은 없는걸까…?
더 이상은 견딜 수 없는 것,
지친 두 눈을 뜨는 것마저...
긴 한숨을 내쉬는 것조차 난 힘들어…
이렇게 난 쓰러진채로 끝나는 건 아닐까…?
항상 두려웠지만,
지금 내가 가야할 세상 속에 네가 있기에!
지쳐 쓰러지며 되돌아가는
내 삶이 초라해 보인데도
죽어진 네 모습과 함께 한다면
이제 갈 수 있어!
소중하게 남긴 너의 꿈들을
껴안아 네게 가져가려해.
어두운 세상 속에 숨쉴 날들이
이제 잊혀지도록…
지쳐 쓰러지며 되돌아가는
내 삶이 초라해 보인데도,
죽어진 네 모습과 함께 한다면
이제 갈 수 있어!
소중하게 남긴 너의 꿈들을
껴안아, 네게 가져가려해.
어두운 세상 속에 숨쉴 날들이
이제 잊혀지도록…

Oh no! It looks like your cookies are disabled. Please enable them to sign in.

Your password has been successfully updated.

or
Already have an account?
Cancel

Forgot Password?

Welcome to Smule

One last step...

Facebook login requires your email address. This will be associated with your Smule account.

New Password

Please choose a new password

Success!

Your account has been verified!

You are now logged in.

Thank you!

One more step!

We’ve added some additional security to make sure everyone has a better time. Please verify your account

Send Verification Email

One more step!

Please check your email. Instructions to verify your account have been sent

Thank you!

One more step!

Please check your email. Instructions to verify your updated email address have been sent

Thank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