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ule

/
Lyrics


내 안에 숨은 것들이 말야,
날 참 많이 변하게 했잖아.
날 잠재우고 두 손 묶고선 어두운 방에 가둬 놨잖아.
잃어버린 시간의 조각들,
내가 버린 사랑의 기억들,
삭제되고 버려진 채 껍데기만 남았잖아.

아무것도 모른 채 난 그저 소리쳤고, 그저 그 기억뿐이지.
얼음처럼 차가웠던 내 마음도 자고 나면 잊혀 지겠지.
벗어나고 싶어.
날 옥 죄는 고통에서...
누가 나를 꺼내 줘.
이 상처로 가득한 내 영혼 속에서...

깊게 물들인 밤하늘은
떠나지 못한 너의 모습이
잠든 나를 깨우고 나서
다시 입을 맞추고...
"사랑해..." 속삭이던
네 목소리가, 너의 향기가
매일 귓가에 들려온다.
넌 어디 있는데...

넌 볼 수 없는 곳에 감췄고,
날 대신해서 받는 고통,
내 분노가 하나 되면 깊게 잠들어 잃어버린 기억을 쫓고...
너 아닌 진짜 날 찾고 싶어도 내 가슴에 든 멍이 너무도 커.
감춰봐도 내 안에 숨어있던 놈들이 나타나 잠을 깨워.

끔찍했던 내 기억 저편에서 널 마주했었고,
잃어버린 감정까지 감싸주며 널브러진 날 일으켜 줬어.
꼭 잡은 손 놓지 않으려,
악몽은 시간 깨끗이 지우려
안간힘 쓰고 있어.
내가 날 가둬둔 이곳에서...
어둠을 걷어 너를 찾고 싶은데...
널 만질 수도, 안길 수도 없는데...
날 지배하는 건 내 안에 살고 있는 그런 놈들이 아냐.
날 치유하는 건 독한 약이 아냐, 단지 '사랑' 두 글자...
귓가에 들리는 목소린 잃어버린 나를 깨우고, 몸을 감싸고,
입을 맞추고 난 뒤 사라지고 더는 볼 수 없잖아.

깊게 물들인 밤하늘은
떠나지 못한 너의 모습이
잠든 나를 깨우고 나서
다시 입을 맞추고...
"사랑해..." 속삭이던
네 목소리가, 너의 향기가
매일 귓가에 들려온다.
넌 어디 있는데...

닿을 수 없는 밤하늘엔
뒤돌아서는 너의 모습이
지친 날 이렇게 벗어나
그림처럼 만든다.
"미안해..." 널 붙잡고,
"멀어지지 마..." 애타게 불러.
다시 보이지 않는 슬픔에
또 눈물만 흘러...

Oh no! It looks like your cookies are disabled. Please enable them to sign in.

Your password has been successfully updated.

or
Already have an account?
Cancel

Forgot Password?

Welcome to Smule

One last step...

Facebook login requires your email address. This will be associated with your Smule account.

New Password

Please choose a new password

Success!

Your account has been verified!

You are now logged in.

Thank you!

One more step!

We’ve added some additional security to make sure everyone has a better time. Please verify your account

Send Verification Email

One more step!

Please check your email. Instructions to verify your account have been sent

Thank you!

One more step!

Please check your email. Instructions to verify your updated email address have been sent

Thank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