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ule

/
Lyrics

바람꽃이 날리고
해가 길어져가고,
이젠 이 길을 밤새 걸어도, 걸어도
손 끝이 시리지가 않아...

무거운 너의 이름이
바람에 날아오르다
또 다시 내 발끝에 떨궈져
아직 너도 날 떠나지 않는 걸까?

아주 가끔은 널 잊고 하루가 지나고
아주 가끔은 너 아닌 다른 사람을 꿈꿔도
나의 마음에선 너란 꽃이 자꾸 핀다,
가슴에... no, no, no, no...
아픈 니가 핀다...

아무도 모를 만큼만
그리워 하며 살았어.
소리 내 울었다면 난 지금
너를 조금 더 잊을 수 있었을까?

아주 가끔은 널 잊고 하루가 지나도
아주 가끔은 너 아닌 다른 사람을 꿈꿔도
나의 마음에선 너란 꽃이 자꾸 핀다,
가슴엔, no, no, no, no...
아픈 니가 핀다...

나의 입술로 너의 마음을 말하다 운다.
우리 사랑이 멀리 흩어져 간다...

너 하나쯤은 가슴에 묻을 수 있다고
계절 몇 번을 못 지나 잊을 거라 믿었는데
지금 이 거리엔 너를 닮은 꽃이 핀다,
또 다시, no, no, no, no...
시린 봄이 온다...

Oh no! It looks like your cookies are disabled. Please enable them to sign in.

Your password has been successfully updated.

or
Already have an account?
Cancel

Forgot Password?

Welcome to Smule

One last step...

Facebook login requires your email address. This will be associated with your Smule account.

New Password

Please choose a new password

Success!

Your account has been verified!

You are now logged in.

Thank you!

One more step!

We’ve added some additional security to make sure everyone has a better time. Please verify your account

Send Verification Email

One more step!

Please check your email. Instructions to verify your account have been sent

Thank you!

One more step!

Please check your email. Instructions to verify your updated email address have been sent

Thank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