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ule

/
Lyrics


어느새 그 차가웠던
긴 겨울에 하얀 눈도
스르륵 봄바람에 다 녹아내려요.

다시 또 누군가를 사랑할 수 있으려나요.
눈부신 따스한 봄날엔...

그토록 욕해대고
할퀴어대던 두사람이
나였는지 그녀였는지조차 잊어 버린듯...

그 겨울, 그 겨울이 그 때 우리가 참 그리워.
미운데, 미운데 그리워...
큰 맘 먹고 살짝 열어본 내 창가에
눈부신 봄날 햇살 아래로

차디찬 눈이 내려요.
작은 내 방에, 내 텅 빈 가슴에...
그 아팠던 상처가 또 다시 덧나려는듯
이른 봄날에 눈이 내려요...

주르륵 흘러내린
내 눈물마저도 차네요.
내게도 봄날이 올까요?
누군갈 또 다시 사랑하고 싶어서
미친듯 거리를 걸어봐도...

차디찬 눈이 내려요.
내 두 눈가에, 이 못난 가슴에...
그 아팠던 상처가 또 다시 덧나려는듯
이른 봄날에 눈이 내려요.

하얗게 추억들이 내려요!

주르륵 흘러내린 내 눈물마저 차가운데
내게도 봄날이 올까요?
따스한 봄날이 올까요?

Oh no! It looks like your cookies are disabled. Please enable them to sign in.

Your password has been successfully updated.

or
Already have an account?
Cancel

Forgot Password?

Welcome to Smule

One last step...

Facebook login requires your email address. This will be associated with your Smule account.

New Password

Please choose a new password

Success!

Your account has been verified!

You are now logged in.

Thank you!

One more step!

We’ve added some additional security to make sure everyone has a better time. Please verify your account

Send Verification Email

One more step!

Please check your email. Instructions to verify your account have been sent

Thank you!

One more step!

Please check your email. Instructions to verify your updated email address have been sent

Thank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