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ule

/
Lyrics


우연히 내게 오나봐.
봄 향기가 보여!
너도 같이 오나봐.
저 멀리서 니 향기가
설레는 코 끝에, 나의 입술에
괜찮은 느낌, 이 떨림,

나도 몰래 우연히 봄!
어, 어느새 겨울 지나 봄이야.
여전히 난 너 앞에선 돌이야.
난 아직 이게 믿기지가 않지만
내 왼손은 지금까지도 너의 향기가...
미묘하게 흘렀던 분위기에
아직까지 난 가까스로 숨 쉬네.
무대 위완 다르게 니 눈을 피해
고개를 돌렸던 내 모습에 한숨 쉬네.
오랜만에 느껴지는 이 떨림이
날 단순하게 만들어.
딱 너만 아는 거리지...
다 고쳤다고 생각했던 버벅임이
또 도져서 준비했던 말을 잊어버리지.
난 주워 담지 못할 말은
절대 안해!
원하는 걸 말해봐, 널
위해서만 할게!
너 빼곤 다 색칠할 수 있어, 까맣게.
천천히 갈게, 조금 더 가깝게...

우연히 내게 오나봐.
봄 향기가 보여!
너도 같이 오나봐.
저 멀리서 니 향기가
설레는 코 끝에, 나의 입술에
괜찮은 느낌, 이 떨림,
나도 몰래 우연히 봄!
우연히, 봄!

어, 아직까지 향기가 짙네?
발걸음이 가벼워,
집에 가는 길엔.
더 가까워질 너와 나를 상상하는
내 모습이 오글거려 몸서리 치네.
어, 어, 머릿속이 하얘지기 때문에
하루 종일 날씨 얘기만 반복하게 돼.
오로지 난 너 하나 때문에
다른 것들에겐 무감각하게 돼.
정적이 만드는 긴장감은
오히려 설레어 나를 미소 짓게 만들어.
모른척 하려 했던 니 옆의 남자들은
흐릿했던 내 눈 앞에 불을 키게 만들어.
겨울은 유난히도 추웠고
다시 돌아온 그토록
기다렸던 봄.
움직이지 못하도록 잡고 있고 싶어.
날 더 느낄 수 있게 안고 있고 싶어...

우연히 내게 오나봐.
봄 향기가 보여!
너도 같이 오나봐.
저 멀리서 니 향기가
설레는 코 끝에, 나의 입술에
괜찮은 느낌, 이 떨림,

나도 몰래 우연히 봄!
I love you so, I love you!
너무 쉬운 걸...
그래도 나 참고 있을게.
난 여자이니까 하루 더 기다려!

바보야, 내게 말해봐!
니 마음도 보여.
갖고 싶다고 해봐.
더 이상은 감추지 마.
어느새 내 앞에, 이젠 내 앞에
괜찮은 느낌, 이 떨림.

나도 몰래 우연히 봄...
우...
우...

Oh no! It looks like your cookies are disabled. Please enable them to sign in.

Your password has been successfully updated.

or
Already have an account?
Cancel

Forgot Password?

Welcome to Smule

One last step...

Facebook login requires your email address. This will be associated with your Smule account.

New Password

Please choose a new password

Success!

Your account has been verified!

You are now logged in.

Thank you!

One more step!

We’ve added some additional security to make sure everyone has a better time. Please verify your account

Send Verification Email

One more step!

Please check your email. Instructions to verify your account have been sent

Thank you!

One more step!

Please check your email. Instructions to verify your updated email address have been sent

Thank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