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ule

/

총맞은 것처럼
백지영

Lyrics


총 맞은 것처럼 정신이 너무 없어.
웃음만 나와서
그냥 웃었어, 그냥 웃었어. 그냥...

허탈하게 웃으며
하나만 묻자 했어...
우리 왜 헤어져?
어떻게 헤어져, 어떻게 헤어져?
어떻게...

구멍난 가슴에 우리
추억이 흘러 넘쳐...
잡아보려 해도, 가슴을 막아도,
손가락 사이로 빠져나가...

심장이 멈춰도 이렇게
아플거 같진 않아.
어떻게 좀 해줘,
날 좀 치료해줘.
이러다 내 가슴 다 망가져...
구멍난 가슴이...

어느새 눈물이 나도 모르게 흘러.
이러기 싫은데,
정말 싫은데, 정말 싫은데. 정말...

일어서는 널 따라
무작정 쫓아갔어...
도망치듯 걷는
너의 뒤에서, 너의 뒤에서
소리쳤어!

구멍난 가슴에 우리
추억이 흘러 넘쳐...
잡아보려 해도, 가슴을 막아도
손가락 사이로 빠져나가...

심장이 멈춰도 이렇게
아플거 같진 않아...
어떻게 좀 해줘.
날 좀 치료해줘!
이러다 내 가슴 다 망가져...

총 맞은 것처럼 정말
가슴이 너무 아파... 오...
이렇게 아픈데, 이렇게 아픈데
살 수가 있다는게 이상해.

어떻게 너를 잊어, 내가...
그런거 나는 몰라, 몰라...
가슴이 뻥 뚫려 채울 수 없어서
죽을만큼 아프기만해...

총 맞은 것처럼...

Oh no! It looks like your cookies are disabled. Please enable them to sign in.

Your password has been successfully updated.

or
Already have an account?
Cancel

Forgot Password?

Welcome to Smule

One last step...

Facebook login requires your email address. This will be associated with your Smule account.

New Password

Please choose a new password

Success!

Your account has been verified!

You are now logged in.

Thank you!

One more step!

We’ve added some additional security to make sure everyone has a better time. Please verify your account

Send Verification Email

One more step!

Please check your email. Instructions to verify your account have been sent

Thank you!

One more step!

Please check your email. Instructions to verify your updated email address have been sent

Thank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