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ule

/

그렇게 사랑하고 그렇게 웃었습니다
버블시스터즈

Lyrics

꽃잎이 날리던 찬란한 봄날에
사랑이 시작된 날.

미풍이 불어와 손가락 사이사이로
날 들뜨게 했던 그 날.

세월은 쉴새 없이 흘러서
첫사랑의 아련한
추억이란 이름이 되고...

내가 그렇게 사랑하고
그렇게 웃었던 지난 날...

너라는 세상, 내 세상의 중심
그 안에 살아 지금도 행복하다고...

춤추던 바람 꽃잎 날려
아름다웠던 추억들...

니가 부르던 휘파람 소리도
내 맘에 박혀 버릇처럼 난 웃어...

사랑이 멈춰서
웃음도 멈춰서버린
날 슬프게 했던 그 날...

눈물이 쉴새 없이 흘러서
지독히도 괴롭던
아픔마저 선율이 되고...

너라는 세상, 내 전부였던
너란 추억이 고마워.

잊을 수 없는, 잊혀지지 않을
하나뿐인 내 사랑에...

울다가도 웃게 되었고
잔인한 그리움도 선물로 남은 사랑...

내가 그렇게도 사랑하고
그렇게 웃었던 지난 날...

너라는 세상, 내 세상의 중심
그 안에 살아 많이 난 행복했다고...

춤추던 바람 꽃잎 휘날려
아름다웠던 추억들...

니가 부르던 휘파람 소리도
내 맘에 박혀
아직 버릇처럼 난 울어...
우...

Oh no! It looks like your cookies are disabled. Please enable them to sign in.

Your password has been successfully updated.

or
Already have an account?
Cancel

Forgot Password?

Welcome to Smule

One last step...

Facebook login requires your email address. This will be associated with your Smule account.

New Password

Please choose a new password

Success!

Your account has been verified!

You are now logged in.

Thank you!

One more step!

We’ve added some additional security to make sure everyone has a better time. Please verify your account

Send Verification Email

One more step!

Please check your email. Instructions to verify your account have been sent

Thank you!

One more step!

Please check your email. Instructions to verify your updated email address have been sent

Thank you!